Economic News for Korea Small and Medium-size Enterprises

최대호 안양시장, 애국지사 김국주 옹 찾아 유공자 문패 부착

데스크 0 217

안양시는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 20일 애국지사인 김국주 옹(남, 95세, 갈산동)을 찾아 독립을 위해 헌신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방문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진행되고 있는 생존애국지사 자택 명패 달기 운동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경기남부보훈지청장·광복회안양시지회장과 같이 김국주 옹 자택을 방문한 최 시장은 독립유공자가 사는 집임을 상징하는 명패를 함께 부착하고 나라 위해 기꺼이 헌신한 국가유공자가 예우받는 사회가 돼야 한다며 김 옹 내외와 환담을 했다.


95세의 고령인 김국주 옹은 1924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났다.

광복군 소속으로 있으면서 일제 강점기 막바지였던 1944년 중국 서주 지역에서 공작을 전개했고 1945년 안휘성 하류지구 연락책임자로 임명, 지하거점 확보를 위해 활동했으며 상해지구 공작 활동에도 참여하는 등 광복군 활동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김국주 옹은 이와 같은 공로로 1977년 건국포장을 수상했다.

현재 안양에는 5천746명의 국가유공자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양시는 오는 2021년까지 3개년 사업으로 국가유공자 자택 명패 달기 운동을 전개하게 되며 특히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주년인 올해 이를 기리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최 시장은 이날 김 옹 자택 방문에 앞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보훈단체장 간담회를 열어 독립유공자를 포함한 모든 애국지사가 사회적으로 존경받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성일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