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News for Korea Small and Medium-size Enterprises

곡성군, 추억의 맛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 인기

데스크 0 182

본격적인 출하기를 맞은 전남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에 대해 전국 각지로부터 주문이 쇄도하며 지역 농가가 활기를 띠고 있다.


옥수수는 전문적으로 재배하는 지금과 달리 고추, 깨, 콩 등을 심은 밭의 두렁에 심는 부수적인 작물이었다.


따라서 생산량이 많지 않아 여름철 간식거리로 귀한 대접을 받았다.


특히 50대 이상은 마루에서 모기에 물리며 먹었던 옥수수의 맛의 추억을 하나쯤 공유하고 있다.

옥수수가 단순한 먹거리가 아닌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매개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옥수수를 떠올리면 대부분 노란색을 생각하지만 옥수수는 흰색, 자주색, 얼룩색 등 다양한 색의 품종으로 발전돼 왔다.

그중 삼기면에서 재배되고 있는 자주색 흑찰옥수수는 찰지고 구수한 맛이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누구나 한번 먹어보면 자연스럽게 고정 고객이 되는 까닭에 재배 농가에서는 생산량의 약 50%를 직거래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수확 현장에서 만난 흑찰옥수수법인 공창수 대표는 "택배를 받은 즉시 삶아 먹거나 냉동 보관해야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라며 삼기 흑찰옥수수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군과 흑찰옥수수 농가들은 꾸준히 흑찰옥수수를 사랑해주는 고객에게 보답하기 위해 지난 6일에는 소비자 초청 팜파티를 개최하기도 했다.


팜파티에 참석한 소비자들은 옥수수 활용 음식을 시식하고 옥수수 따기 등을 체험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갓 수확한 삼기 흑찰옥수수은 7월에서 8월까지로 각 농가와 흑찰옥수수법인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삼기면사무소(061-362-7333)를 통해 구입 문의 및 농가 연결이 가능하다.

가격은 시기에 따라 변동이 있지만 20개들이 기준 약 1만 원에서 1만2천 원 선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정찬호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