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News for Korea Small and Medium-size Enterprises

관악구, 위기가구 발굴·지원 촘촘한 복지 행정

데스크 0 124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2019년도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부분에서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보건복지부는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 추진 기간 중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 전국 자치단체 229개 중 실적이 우수한 기관 23개를 선정했다.

구는 지난해 11월 주민, 복지기관, 시민단체 등 250명과 함께 '우리의 이웃인 위기가구를 어떻게 발견하고, 살필 것인가'에 대한 민·관 토론회를 개최해 복지 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주민들 자발적으로 구성된 '희망발굴단' 1천236명, '이웃 살피미' 127명의 오프라인 발굴단과 '함께해요 복지톡 친구' 991명으로 구성된 온라인 발굴단을 운영해 1년 365일 본인의 일터나 주변에서 위기가구가 발견되면 언제든지 동 주민센터를 통해 긴급지원이 가능하게 했다.

온·오프라인 주민발굴단의 상시적인 활동으로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가구들의 즉각적인 사례관리가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것이다.


또한 구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자체적으로 발굴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어쩔 수 없는 위기상황으로 주민등록이 말소됐다가 재등록한 대상자 226가구를 전수 조사해 도움이 필요한 62가구를 발굴해 공적·민간 자원 등과 연계한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지원했다.

특히 관악구민이 되는 첫 순간부터 위기가구를 살펴보겠다는 의지로 전입신고 시 복지상담 동의를 직접 받아 복지 사각지대 실태 파악을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전국 최초로 시행한 '전입·상담 신고서 운영'은 지난해 겨울철 397개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성과를 거두며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되기도 했다.


이번 우수지자체 선정은 지난해 발생한 탈북 모자 사건을 계기로 고위험 위기가구 총 3만160가구를 지난해 9∼12월까지 집중적으로 조사해 1만1천990가구 상담, 2천850가구에 긴급지원을 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얻은 결과이기도 하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화 및 SNS 등을 활용해 비대면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 주민 발굴단과 직원들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여름철 폭염에 취약한 노인 및 저소득층 등 주민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희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