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News for Korea Small and Medium-size Enterprises

김포시 공공도서관, 코로나 19 장기화 대비 단계적 운영

데스크 0 190

경기도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공공도서관 휴관이 장기화하면서 시민들의 도서관 운영 문의 및 이용 불편 민원이 잇따르자 관내 공공도서관을 단계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23일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관내 확진 환자가 4명까지 늘어남에 따라 2월 22일부터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출·반납으로만 제한한 축소 운영 이틀 만인 2월 24일 6개 공공도서관과 4개의 공립 작은 도서관 이용을 모두 폐쇄하고 전면 휴관에 들어갔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하루 수백 명씩 폭발적으로 늘어나던 축소 운영 기간 중에도 6개 공공도서관 대출이용자는 2천여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도서관별 대출이용자 수는 장기(721명) > 풍무(475명) > 중봉(236명) > 양곡(199명) > 고촌(173명) > 통진(147명) 순으로 많았다.


한편 휴관 지속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3월 23일부터 홈페이지 사전예약을 통한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통해 4천여 명이 1만5천여 권의 도서를 이용했다.

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휴관 기간에 훼손 도서 보수, 장서 점검, 장서구입 등 서가 정리 외에도 새 구매 도서가 이용자에게 제공되기까지의 과정('언박싱' 장기도서관)과 양현진 작가 초청 '아빠 육아 톡톡 콘서트'(양곡도서관)를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특히 휴관 기간에 전염병 예방을 위해 월 1회 정기소독 외에도 도서관마다 4회에 걸쳐 자체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코로나19 종료 시까지 장기화에 대비한 안전 운영을 위한 매뉴얼을 정비하고 열화상 카메라도 구매 중이다.

소영만 시립도서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도서관 이용 민원은 총선과 특히 지난 4월 19일 다소 완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발표 이후 점점 증가하고 있어 도서관 이용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는 크지만 코로나 19가 완전히 종식되기까지 장기화에 대비해 안전을 고려한 운영 매뉴얼 정비 등 도서관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분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 중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중앙정부 방침 및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 코로나 전개 양상 등에 따라 11일부터는 대출·반납에 한해 제한적으로 운영을 시작해 점진적,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찬호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