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News for Korea Small and Medium-size Enterprises

그린 머금은 `봄빛 질주`…Car~ 色다르네[5]

<p style="TEXT-ALIGN: left"> </p>
<p style="TEXT-ALIGN: left">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height="154"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3/02/22/17/Cg051272fdd05a29.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500"/></a><br/><font color="#8c8c8c"><span style="FONT-SIZE: 9pt">람보르기니 ‘가야르도 LP570-4 슈퍼레제라’</span></font></p>
<p> </p>
<p> 봄을 그리는 마음에 봄의 색(色), 갓 녹은 땅을 비집고 올라오는 새싹 같은 그린(green) 컬러가 잘 어울리는 차를 꼽아봤다. 사람들이 자동차를 고를 때 선호하는 색상은 아니지만 이 차들을 보면 색다른 매력이 있다는 걸 느낄 수 있다.</p>
<p> </p>
<p style="TEXT-ALIGN: center"><font color="#8c8c8c"><span style="FONT-SIZE: 9pt"></span><span style="FONT-SIZE: 9pt"><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height="136"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3/02/22/17/Cg051272fdce2469.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300"/></a></span></font></p>
<p style="TEXT-ALIGN: center"><font color="#8c8c8c"><span style="FONT-SIZE: 9pt">현대차 '벨로스터'</span></font><br/></p>
<p> 그린 컬러는 귀엽고 깜찍한 디자인의 차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다. 폭스바겐의 스포티 쿠페 ‘시로코 R라인’(4130만원)이 대표적이다. 도로에서 이 색상의 차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을 정도로 그린 컬러가 잘 어울린다. 얼핏보면 입을 길게 내민 개구리처럼 깜찍한 외관을 하고 있다. 이 색상의 정확한 명칭은 ‘바이퍼 그린’이다. 스포티한 주행성능이 장점인 시로코 R라인이 ‘나를 깔보지 마’라고 말하는 듯하다. </p>
<p> </p>
<p> 폭스바겐에 시로코가 있다면 현대자동차에는 ‘벨로스터’(1790만~2200만원)가 있다. 운전석 쪽에는 문이 하나, 조수석 방향에는 문이 두 개인 독특한 구조와 개성 있는 외관으로 국내보다 미국 시장에서 더 인기가 많다. 이 차도 ‘그린 애플’로 불리는 연두색상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시로코 R라인과 벨로스터에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두 차 모두 고성능 모델인 ‘시로코R’ ‘벨로스터 터보’에는 그린 컬러가 없다는 것. </p>
<p> </p>
<p> 칙칙할 것만 같은 스웨덴의 볼보에도 이런 깜찍한 그린 컬러가 눈길을 끄는 차량이 있다. 해치백 모델인 ‘C30 D4’(3810만원)다. ‘헬로 옐로’라 불리는 이 색상은 그린과 옐로를 섞어놓은 듯해 더욱 매력적이다. </p>
<p>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height="177"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3/02/22/17/Cg051272fdcc9750.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300"/></a><font color="#8c8c8c" style="FONT-SIZE: 9pt"></font></p>
<p style="TEXT-ALIGN: center"><font color="#8c8c8c"><span style="FONT-SIZE: 9pt">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span></font><br/></p>
<p> 해치백에만 그린 컬러가 있는 것은 아니다. 영국 럭셔리 브랜드 랜드로버의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레인지로버 이보크’(7450만~8980만원)에도 연두색상이 있다. 직선으로 이뤄진 이보크의 멋진 디자인에 연두색까지 더해져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p>
<p> </p>
<p> 하지만 이보크도 주눅들 정도로 막강한 그린 컬러 차량이 있다. 슈퍼카 ‘람보르기니’다. 페라리 저리 가라 할 정도의 성능과 매력을 지닌 람보르기니의 ‘가야르도 LP570-4 슈퍼레제라’는 앞서 소개된 4개 차종 가운데 가장 가볍고(1340㎏), 가장 강력하고(최고출력 570마력), 가장 비싸다. 볼보 C30 D4 가격에 ‘0’을 하나 더 붙여야 한다. 3억9500만원. 기자가 알고 있는 가장 비싼 ‘그린카’다. </p>
<p> </p>
<p> </p><div style='position: absolute; left: -7777px; top: -7777px;' class='sound_only display-none wfsr ui-helper-hidden'><a href='http://gharcbiz.supernaver.com'>고양아크비즈,원흥지식산업센터</a><a href='http://firsthcs1.supernaver.com'>새집증후군,새집증후군제거,새집증후군청소</a></div>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