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News for Korea Small and Medium-size Enterprises

[시승] 실용적인(?) 고성능, 페라리 GTC4 루쏘 T[11]

<p> 페라리가 2016 파리모터쇼에 공개한 GTC4 루쏘 T는 서킷을 달리기 위한 궁극적인 제품이 아니다. '그란 투리스모 쿠페(GTC)'의 이름처럼 4명이 빠르고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고성능 GT를 표방한다. 그러나 페라리는 서킷에 익숙한 브랜드다. 그들이 만든 GT도 서킷과 잘 어울릴까?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시승회를 통해 만나봤다.</p>
<p> </p>
<p style="TEXT-ALIGN: left"><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111bd8.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p>
<p> </p>
<p> ▲디자인</p>
<p><br/> 차체는 2도어 슈팅 브레이크의 형태다. 사실 해치백이라 해도 과언은 아니지만 '페라리'란 브랜드와 5m에 가까운 길이를 감안하면 미안한 마음이 생긴다. 그럼에도 엔진을 차체 중앙에 탑재하기 위해 승차공간을 뒤로 밀어낸 덕에 역동적인 자세를 연출했다.</p>
<p> </p>
<p> 전면부는 다각형 헤드램프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페라리의 정체성이 드러난다. 최근 나오는 페라리는 엔진 위치에 관계없이 비슷한 얼굴을 지닌다. 인상은 전작인 FF보다 가다듬어진 모습이다. 헤드램프 구조는 비교적 단순하다.</p>
<p> 측면은 기다란 2박스 차체가 보여주는 자태가 우아하다. 간결함을 바탕으로 면을 완성했지만 어깨를 강조해 힘이 느껴진다. 앞 펜더엔 엔진 열을 방출하기 위한 구멍을 뚫어 성능을 암시한다.</p>
<p> </p>
<p> 후면부는 두 개의 원형 테일램프가 짝을 이뤄 오래 전 페라리의 디자인을 되살렸다. 머플러도 같은 구성으로 맞춰 일관성을 부여했다. 범퍼 아래의 디퓨저는 압도적인 크기가 성능에 대한 기대치를 높인다.</p>
<p>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0e8938.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17129f.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12d037.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p>
<p> 실내는 얼핏 좌우 대칭형으로 보이지만 운전석 비중이 더 크다. 하단이 평평한 스티어링 휠 가운데 노랗게 새겨진 말 엠블럼, 곳곳에 보이는 탄소섬유 소재, 빨간 버튼들이 심박수를 높인다. 계기판의 형태와 색상도 질주 본능을 깨울 정도로 자극적이다. 가죽의 촉감과 세심한 처리는 고급감을 준다.</p>
<p> </p>
<p> GT 답게 웬만한 편의품목은 다 갖췄다. 10.25인치 크기의 터치 스크린은 내비게이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담았다. 글로브박스 위쪽엔 길다란 디스플레이를 마련해 동승자도 속도, 엔진회전수, 기어단수 등의 주행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페라리는 이 구성을 '듀얼 콕핏'이라 부른다.</p>
<p> </p>
<p> 일반적으로 2+2 구조의 쿠페는 뒷좌석이 비좁지만 GTC4 루쏘 T는 성인이 앉아도 여유롭다. 휠베이스가 2,990㎜인데다 지붕이 차체 후미까지 이어져 전체적으로 공간이 넉넉하다. 통유리로 된 천장은 폐쇄적일 뻔한 공간의 쾌적함은 높이는 요소다. 더욱 놀라운 건 시트가 앞좌석과 마찬가지로 버킷 형태라는 점이다. 적재 공간은 기본 450ℓ다. 뒷좌석을 접으면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난다. 시판 중인 페라리 제품 중 가장 크다.</p>
<p> </p>
<p><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151588.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0b28a4.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br/>  </p>
<p> ▲성능</p>
<p><br/> 엔진은 V8 3.9ℓ에 트윈스크롤 방식의 터보차저를 결합해 최고 610마력, 최대 77.5㎏·m를 발휘한다. 캘리포니아 T에 먼저 얹은 엔진을 개량한 것으로 V12 자연흡기 엔진의 GTC4 루쏘보다 70마력이 낮지만 토크는 6.4㎏·m가 크다. 터보 랙은 발생할만한 시점에서 출력을 제어하는 덕분에 거의 없다. 자연흡기 방식을 고집하던 페라리가 자신있어 하는 부분이다. 넘치는 힘은 전통에 가까운 페라리 사운드로 구현해 청각적으로도 전달한다.</p>
<p>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18de93.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p>
<p> 시승 코스가 서킷인 만큼 주행 모드는 아이스, WET, 일반, 스포츠, ESP 해제의 다섯 가지 중 역동에 가까운 '스포츠'로 맞췄다. 7단 듀얼클러치의 반응은 순간의 겨를도 없이 재빠르다. 변속 충격으로 몸이 앞뒤로 쏠리는 재미가 제법이다. 스티어링 휠 상단부는 F1 머신처럼 엔진회전수에 따라 빨간불이 순차적으로 점등돼 변속 시점을 알린다.</p>
<p> </p>
<p> 동력 성능에 걸맞게 코너링 역시 절묘하다. 운전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페라리가 현실에 적응한 걸까? 앞뒤 무게 배분이 46:54인 덕분도 있지만 다이내믹 컨트롤 시스템, 뒷바퀴까지 조향하는 4WS 등 섀시를 조율하는 다양한 장치가 후륜구동과 긴 휠베이스가 갖는 단점을 보완하는 느낌이다. 실제 GTC4 루쏘 T가 코너를 돌아나가는 모습을 뒤에서 보고 있자면 일반 차와 다른 낯선 거동이 드러난다.</p>
<p> </p>
<p> 브레이크가 바퀴를 움켜쥐는 힘도 상당하다. 답력이 강해 제동 시 예상보다 빠른 시점에서 원하는 속도로 줄일 수 있다. 그만큼 높은 속도를 더 오래 유지하면서 달릴 수 있다는 의미다. 자성을 활용하는 마그네라이드 SCM-E 댐퍼는 유연하지만 역동성을 버리지 않은 설정이다.</p>
<p> </p>
<p> 뒷좌석에서 올라 서킷 주행을 체험해 봤다. 버킷 시트의 존재 이유는 분명했다. 코너링 시 온몸으로 전해지는 횡중력은 예상보다 세서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했다. 양산차가 이 정도까지 버틸 수 있을까 싶을 정도의 압박이 몰아쳤다.</p>
<p> </p>
<p style="TEXT-ALIGN: left"><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07ade0.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style="TEXT-ALIGN: left"><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09662c.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br/>  </p>
<p> ▲총평</p>
<p><br/> 페라리는 페라리다. 일상과 어우러지는 GT를 추구했지만 오랫동안 모터스포츠를 통해 갈고닦은 기술력을 감출 수 없었다. 그것이 GTC4 루쏘의 다운사이징 버전이라 할지라도 나름대로 제 영역을 만들어 가고 있다. 자연흡기를 모사한 터보 엔진과 후륜구동을 채택한 점은 같은 제품군인 GTC4 루쏘와도 상반된다.</p>
<p> </p>
<p> 창립 70주년을 페라리는 지금 기로에 서 있다. 시대가 자율주행, 친환경 등 고성능과 거리가 먼 것을 요구하고 있는 데다 SUV 흐름이 더해지면서 어지간한 슈퍼카 브랜드조차 SUV에 뛰어들고 있다. 그러나 페라리는 굳게 버틴다. 이 가운데 GTC4 루쏘 T는 페라리가 만드는 제일 실용적이고 평범한 제품이 분명하다. 가격은 3억원대 중반.</p>
<p>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file1.bobaedream.co.kr/news/2017/04/27/10/GA059014660cc5ec.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675"/></a></p>
<p> </p><div style='position: absolute; left: -7777px; top: -7777px;' class='sound_only display-none wfsr ui-helper-hidden'><a href='http://gnsoho.supernaver.com'>강남소호사무실,사무실대여,소호사무실,강남사무실,강남오피스텔</a></div>
0 Comments